[오늘의 낱말카드] 국정교과서 집필진 뉴라이트 대거 참여, '우편향'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늘의 낱말카드] 국정교과서 집필진 뉴라이트 대거 참여, '우편향' 논란

오늘(28일) 교육부가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과 집필명단을 공개했다. 지난 25일 발표한 집필기준에 대한민국 정부수립 시기 등 역사학계 쟁점사항이 들어가 논란이 예고됐던 가운데, 이날 발표된 현장검토본에는 쟁점사항들이 그대로 포함됐다.

대표적인 논란은 1948년 8월15일을 정부수립일로 특정한 부분이다. 진보 역사학계에서는 대한민국 정부수립일을 이날로 표현한 것은 뉴라이트 역사학계에서 주도하고 있는 건국절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인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1948년 8월15일을 건국절로 보는 것은 헌법에 명시된 대한민국 임시정부 역사를 부정하는 논리가 될 수 있어 그동안 독립유공자 단체와 학계 일부에서는 우편향된 논리라며 강하게 반대해왔다. 이밖에 현대사 집필자 6명 가운데 순수 사학 전공자가 1명도 없는 점, 뉴라이트 계열 학자가 4명이나 포함된 점도 우편향 논란에 불을 지피고 있다.

교육부 발표 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야당 의원들은 성명을 발표해 국정교과서가 "박근혜 교과서이며 대한민국 임시정부 역사와 항일독립운동사를 축소시킨 친일 독재 미화 교과서"라고 주장하며 폐기를 촉구했다.

이들은 국정 역사교과서의 문제로, ▲집필진 중 현대사 전공자 전무 ▲뉴라이트 계열 '현대사학회' 출신들이 집필 ▲무장독립운동 축소 서술 ▲4.3항쟁 왜곡 서술 ▲'대한민국 수립'으로 서술해 임시정부 법통 부정 ▲'한일 회담' 등 박정희 정부의 정책과 독재 미화 ▲재벌 미화 ▲위안부 피해자 문제 은폐, 축소 ▲정부의 노동운동 탄압 사실 관계 왜곡 ▲노태우 정권을 민주정부 반열로 승격 등을 꼽았다.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이준식 교육부총리가 28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 공개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