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1.7조원 증자… “초대형 IB 도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DB
/사진=머니S DB
한국투자증권이 유상증자를 통해 자기자본 4조원 규모 초대형 IB에 진입한다.

한국금융지주는 자회사인 한국투자증권이 이사회에서 1조6920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8일 공시했다. 한국투자증권의 지분 100%를 보유한 한국금융지주가 청약에 참여해 3만3840주를 취득할 예정이다.

한국투자증권은 이번 증자로 자기자본 4조원을 확보해 초대형 IB 요건을 갖추게 된다. 단순한 중개업무를 넘어 규모의 경제를 통한 기업금융(IB) 및 실물경제의 자금공급원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는 의지라고 한투증권 측은 밝혔다.

이는 금융당국이 2013년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제도, 2016년 8월 초대형 IB 육성 방안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강조해왔던 ‘한국형 IB’의 청사진과도 부합된다는 설명이다.

자기자본 4조원으로 초대형 IB 기준을 넘어서면서 한국투자증권은 앞으로 발행어음과 법인 외국환 업무 등의 신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특히 발행어음 허용은 환매조건부채권(RP), 주가연계증권(ELS/DLS) 등 기존 자금운용 상품 대비 운용제약이 완화돼 투자자에게 높은 수익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증자를 통해 확보된 자금은 탄력적 운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더욱 적극적이고 다양한 기업금융 사업 추진도 할 수 있다. 현재 한국투자증권은 최근 우리은행 지분 4% 인수에 성공했고 내년에는 한국금융지주가 57%의 지분을 보유한 카카오뱅크가 출범할 예정이다.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도전 DNA를 보유하고 있는 한국투자증권은 또 한번의 새로운 변화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라며 “나아가 국민의 자산 증식에도 크게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0.00보합 0b>:Wa />/ <
  • 코스닥 : 0.00보합 0b>:Wa />/ <
  • 원달러 : 1122.70하락 0.8b>:Wa />/ <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b>:Wa />/ <
  • 금 : 64.23하락 0.06b>:Wa />/ <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