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부터 아파트 청약일정 늦춰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두산건설
/사진=두산건설

정부의 11·3 부동산대책 후속조치로 오는 1일부터 청약일정이 늦춰진다. 현행 청약일정은 1일차 특별공급→2일차 1순위→3일차 2순위 순서로 진행됐지만 앞으로는 2일차 1순위 지역거주자→3일차 1순위 비거주자→4일차 2순위로 변경된다.

지역거주자의 경우 서울에서 공급하는 주택을 예로 들면 수도권 주민 모두 청약이 가능하지만 경쟁이 있을 땐 서울 주민을 우선분양하는 방식이다.

1일 이후 입주자모집 승인신청분부터 적용한다. 국토교통부는 거주지역의 1순위 마감 시 당첨 가능성이 없는 기타지역의 접수를 생략하기 때문에 청약경쟁률이 부풀려지는 현상을 방지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세종특별자치시 예정지역 등 기타지역에 일정물량이 반드시 배정되는 경우는 청약일정 분리를 적용하지 않는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4.29하락 16.2213:45 09/23
  • 코스닥 : 1041.23하락 4.8913:45 09/23
  • 원달러 : 1178.60상승 3.613:45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3:45 09/23
  • 금 : 73.30상승 0.413:45 09/23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