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 오피스텔에 쏠린 눈… 투자수익률 5.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각종 규제 여파로 소형 오피스텔의 투자가치가 다시 주목 받고 있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의 한 공인중개업소. /사진=뉴시스 DB
최근 각종 규제 여파로 소형 오피스텔의 투자가치가 다시 주목 받고 있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의 한 공인중개업소. /사진=뉴시스 DB
중대형 주거형 오피스텔들이 분양시장에서 각광을 받고 있지만 투자수익률은 여전히 소형 오피스텔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청약시장의 개편으로 갈 곳 잃은 투자자금들이 소형 오피스텔로 몰려들 것으로 전망된다.

1일 부동산114자료에 따르면 올해 전국 오피스텔 연간 임대수익률은 5.47%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제주 10.1% ▲강원 8.82% ▲대전 7.11% 등의 지역이 높은 수익률을 보였다.

전용면적별 수익률을 살펴보면 전용 ▲20㎡이하(5.6%) ▲21~40㎡(5.7%) ▲41~60㎡(5.5%) ▲60~85㎡(5%) ▲85㎡이상(4.3%)로 21~40㎡의 소형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최근 분양시장에서 소형오피스텔의 인기는 남다르다. 지난 10월 계약이 진행된 ‘안산그랑시티자이’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27~54㎡ 555실은 계약 이틀 만에 완판 됐다. 같은달 계약을 진행한 전용 19㎡의 소형 오피스텔 ‘방배마에스트로 오피스텔’ 163실도 계약 하루 만에 모두 팔렸다.

업계 관게자는 “최근 1~2인 가구 증가로 소형 오피스텔 선호도가 많이 높아진 데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분양가의 소형 오피스텔이 높은 임대수익률을 내고 있다”며 “특히 최근 11·3 부동산대책 여파로 아파트 투자수요가 급격히 위축되며 소형 오피스텔을 통해 적은 자본으로 높은 수익률을 올릴 수 있다는 점이 부각돼 앞으로 투자수요가 더 몰려들 것”이라고 전망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8:03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8:03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8:03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8:03 09/28
  • 금 : 76.17상승 1.418:03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