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급등… 경기 부진한데 '물가'만 오르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합의 이후 이틀째 국제유가가 급등세다. 이에 경기가 위축되는 가운데 물가만 오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2일 통계청에 따르면 11월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1.3% 상승했다. 지난 9월(1.2%)과 10월(1.3%)에 이어 세 달 연속 1%대를 유지하고 있다. 정부는 석유류 하락폭 축소(-5.7%→-2.8%)를 물가상승 원인 중 하나로 보고 있다.

국제유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면 소비자물가는 점차 오르게 된다. 일각에서 스태그플레이션(경기침체 속 물가상승) 가능성까지 거론하는 이유다.

두바이유 가격은 올 들어 계속해서 상승하는 추세다. 1분기 1배럴 당 30.1달러였던 두바이유는 2분기 43.2달러, 3분기 43.2달러, 10~11월 46.5달러까지 오르며 50달러 수준에 근접했다. 증권가는 국제유가가 50달러대 중반까지 상승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는 경기 회복과 함께 나타나는 인플레이션이 아니기 때문에 가계의 가처분소득은 늘지 않는 상황에서 소비부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현재 지출목적별로 볼 때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하락한 항목은 유가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교통(-0.2%)이 유일하다. 품목성질별로는 석유류(-2.8%)와 전기·수도·가스(-6.4%) 뿐이다. 유가가 상승하면 체감물가는 더 높아질 가능성이 높다.

한편 정부는 이달 중순까지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을 마무리해 전기요금을 인하(12월부터 소급 적용)할 계획이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