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퇴진 6월 대선, 정진석 "안 지키면 의원 전원 사퇴"… 12월 대선과 무슨 차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월 퇴진 6월 대선.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오늘(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4월 퇴진 6월 대선.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오늘(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4월 퇴진 6월 대선'을 당론으로 채택한 것과 관련해 "국회가 대통령의 4월 퇴진을 결정했는데 대통령이 지키지 않는다면 우리당 의원 전원이 의원직 사퇴 각오를 해야한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오늘(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5일 본회의 얘기가 어젯밤(1일)에 나왔는데, 변칙적인 의사일정 변경은 협조가 어렵다. 4월 퇴진-6월 대선이 가장 합리적인 결정"이라며 "(여야가 합의하면) 반드시 대통령이 이행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4월 퇴진·6월 조기 대선을 감안하면 거국중립내각의 구성에도 시간이 빠듯하다"며 "지금부터라도 서둘러서 거국 중립내각을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여야가 합의해서 국무총리를 추천해달라는 박 대통령의 제안은 아직 살아있다"며 "이것이 국가적 혼란을 막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믿는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의 탄핵을 둘러싼 두 야당의 행태를 보면 참 이해가 안 간다"며 "국민들이 얘기하고 정치권이 일관되게 얘기하는 질서있는 퇴진에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탄핵만 말한다"라고 지적했다.

‘질서 있는 퇴진’에 기반을 둔 내년 4월 퇴진은 두 달 내 후임 대통령을 뽑아야 하므로, 6월 대선이 유력하다. 15대 대선을 앞두고 선거일을 법정화한 이래 이어져 온 '12월 대선' 공식이 깨지는 셈이다. 6개월쯤 당겨 조기대선을 하는 셈이지만 12월 대선과 차이가 있을지 의문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8:01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8:01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8:01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8:01 07/29
  • 금 : 72.82하락 0.218:01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