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퇴진’ 232만 촛불집회에 맞서 보수인사 3만5000여명 ‘맞불집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일 6차 주말 촛불집회에서 전국적으로 역대 최대인 약 232만명(주최 측 추산)의 시민들이 참여해 ‘박근혜 대통령 즉각 퇴진’ 목소리를 높인 가운데 보수단체도 탄핵에 반대하는 맞불집회를 열어 눈길을 끌었다.

‘박근혜 대통령을 사랑하는 사람들(박사모)’, 보수대연합, 국가비상대책국민위원회 등 보수단체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앞에서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 정광용 박사모 중앙회장 등과 소속회원 3만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여한 가운데 집회를 열었다.

지난 3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앞에서 박사모 등 보수시민단체 회원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3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앞에서 박사모 등 보수시민단체 회원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자리에서 윤 전 대변인은 “박근혜 정권을 전복시키려는 대한민국 쓰레기 언론, 야당, 친북, 종북, 반미세력 등을 제 손으로 반드시 척결하기 위해 여러분 곁으로 돌아왔다”며 “박 대통령을 만나 수사를 하지도 않고 매장하는 이런 나라 같지 않은 나라가 어디있느냐”고 지적했다.

변 대표는 “박 대통령이 실수했다 하더라도 통합진보당과 전교조를 해체했다”며 “노사모 출신들은 청와대, 기업체, 국회에 들어갔지만 박사모에선 이와 같은 특혜를 받은 이들이 아무도 없다”고 주장했다.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도 애국단체총협의회, 대한민국재향군인회, 자유총연맹 등이 주도한 박 대통령 퇴진 반대 맞불집회가 열렸다. 주최 측 추산 약 5000여명의 보수인사들이 참여한 이번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자유민주주의 법치국가의 정권은 선거에 의해서만 교체될 수 있다”며 “시위나 촛불을 통해서 바뀌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