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탈당파 “대통령 탄핵부터하고 정치적 해법 마련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신의 죄 인정 않는 대통령과의 약속은 허망”

“비상시국회의 의원, 스스로 결정하고 행동해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계기로 새누리당을 탈당한 전·현직 의원 8명이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 후 흔들리고 있는 비박계(비박근혜)를 향해 “허망한 박 대통령과의 약속에 기대지 말고 (비박계가) 스스로 결정하고 행동해야 한다”며 대통령 탄핵에 동참을 촉구했다. 

남경필 경기지사, 김용태 무소속 의원, 김상민·박준선·이성권·정두언·정문헌·정태근 전 의원 등은 4일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미 새누리당 내 친박계(친박근혜)는 저질 정치로 인해 국민들로부터 폐족 단계에 와 있다”며 “비상시국회의가 친박과 함께 적당한 타협을 하게 된다면 똑같은 폐족의 위기에 몰리게 될 것”이라고 비박계를 압박했다.

이 자리에서 남 경기지사는 “탄핵부터 하고 정치적 해법 마련은 그 이후에 하면 된다”며 “자신의 죄를 인정하지 않는 대통령과의 약속은 어떤 약속이든 허망하다”고 꼬집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현직 새누리당 탈당 의원들 모임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현직 새누리당 탈당 의원들 모임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 의원은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성공시키지 못한다면 박영수 특검이 위험에 처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박 대통령이 직무정지를 당하지 않는다면 박 대통령과 그 일파는 갖은 수단을 동원해 특검을 방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박 대통령의 퇴진 약속이 있으면 탄핵은 필요없다’는 새누리당의 논리는 반헌법적 발상”이라며 “박 대통령의 헌법 질서 문란과 법치 훼손에 대해 국회가 탄핵 절차를 밟지 않는다면 국회가 헌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의원은 “어제 6차 촛불시위에서 확인된 것처럼 국민들은 박 대통령이 국정에서 당장 손을 떼라고 요구하고 있는데 대통령이 손을 안 떼고 있다”며 “국회가 손을 떼게 만드는 유일한 방안은 탄핵뿐”이라고 강조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