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논란' 김기춘·조윤선 등 특검고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윤선 문화부 장관/사진=머니투데이DB
조윤선 문화부 장관/사진=머니투데이DB

문화예술계가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며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6명을 특검에 고발하기로 했다.

문화연대·서울연극협회·예술인소셜유니온·한국독립영화협회·한국민족예술단체총연합 등 문화예술단체는 10일 "이번 대통령 탄핵 소추안 가결은 변화의 시작에 불과하다"며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과 함께 박근혜 정권의 나팔수이자 예술검열 및 블랙리스트 작성 주범인 김 전 비서실장과 조 장관 등 국정농단 부역자 총 6명을 특검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문화예술단체는 오는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특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 전 비서실장과 조 장관을 비롯해 정관주 문체부 1차관(당시 정무수석실), 용호성 문체부 2차관, 김낙중 LA한국문화원장(당시 교육문화수석실),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당시 문체부 장관) 등 6명을 직권남용 및 업무방해죄로 특검에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한편 문화계 블랙리스트는 김 전 비서실장의 지시로 문체부 차원에서 작성한 지원하지 말아야 할 문화예술계 인사 및 단체들의 명단으로 알려졌다. 특히 2012년 문재인 후보 지지를 선언한 예술인, 2014년 서울시장 선거 당시 박원순 후보 지지를 선언한 예술인, 세월호 시국선언 및 세월호 정부 시행령 폐기를 촉구를 선언한 예술인의 이름이 올라 논란이 불거졌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8:05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8:05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8:0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8:05 02/01
  • 금 : 1945.30상승 6.118:05 02/01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