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흉상 훼손 30대, 경찰에 붙잡혀… 2000년 11월 이후 두 번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영등포구 문래근린공원 내 박정희 전 대통령의 흉상이 빨간색 페인트로 칠해져 있으며 '철거하라'라는 문구가 적혀있는 등 훼손돼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 영등포구 문래근린공원 내 박정희 전 대통령의 흉상이 빨간색 페인트로 칠해져 있으며 '철거하라'라는 문구가 적혀있는 등 훼손돼 있다. /사진=뉴시스
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을 훼손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최황씨(32)를 특수손괴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최씨는 지난 5일 영등포구 문래근린공원에 있는 박 전 대통령 흉상을 붉은색 스프레이(락카)로 칠하고, 망치로 수차례 내리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흉상 아래 1.8m 높이 기둥에는 락카로 '철거하라'와 '5·16 혁명 발상지'라고 쓴 혐의도 있다.

최씨는 사건 발생 직후 자신의 SNS에 '박정희 흉상 철거 선언문'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해 자신의 행위임을 밝혔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을 "경제발전을 빌미로 수많은 비민주적 행위와 법치를 훼손한 인물"이자 "한국 사회에 '빨갱이'라는 낙인효과를 만들어낸 악인"으로 표현했다.

이어 한 언론매체에 자신이 직접 문래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흉상을 훼손했다는 취지의 인터뷰도 했다. 최씨는 경찰 조사에서 "흉상이 세워진 자리가 5.16 혁명 발상지라는 잘못된 역사 인식을 바로 잡기 위해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박 전 대통령 흉상이 훼손된 것은 2000년 11월 이후 두 번째다. 당시에는 민족문제연구소 등 관계자 20여명이 흉상을 밧줄로 묶어 철거했다 복구됐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