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 창당' 선언, 새누리 탈당 전·현직 국회의원 12명 주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용태 국회의원(무소속) /사진=뉴스1
김용태 국회의원(무소속) /사진=뉴스1
새누리당을 탈당한 남경필 지사와 김용태 의원을 비롯한 전·현직 의원들이 신당 창당을 선언했다.

남 지사와 김 의원, 정두언, 정문헌, 박준선, 정태근 전 의원 등 12명으로 구성된 탈당파 모임은 오늘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모여 이른 시일 안에 신당 창당을 위한 실무단을 구성하기로 결의했다.

창당 발기인대회를 열고 창당 일정을 확정하면 창당이 예정된 중도보수성향 신당은 이재오 전 의원이 이끄는 늘푸른한국당에 이어 2개로 늘어난다.

이성권 전 의원은 브리핑에서 "신당에는 대한민국 국민 누구든 들어올 수 있다"면서 "새로운 가치에 동의하고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언제든지 신당에 문호가 열려 있다"고 밝혔다.

새누리당에 대해서는 재산 국고 헌납과 당 해산, 대국민 사과, 인적 청산 등을 요구했다. 새누리당 비주류를 이끄는 김무성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에 대해서는 견제와 함께 새누리당 해체를 주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태근 전 의원은 "김무성·유승민 의원이 탄핵에서 일정한 역할을 했다는 것으로 면책될 수 없다"며 새누리당 해체를 주도할 것을 요구했다.

정두언 전 의원은 "언론에서 박근혜 대통령 지지 보수단체들이 집회를 했다고 하는데 그것이 보수단체가 아니고 극우단체라고 해야 한다"면서 "새누리당 지도부도 보수집단이 아니라 극우집단"이라고 비판했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