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사발표]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문건 180여건 최순실에 유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호성(47·구속기소)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최순실(60·구속기소)씨에게 유출한 문건이 180여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스1
정호성(47·구속기소)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최순실(60·구속기소)씨에게 유출한 문건이 180여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스1
정호성(47·구속기소)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최순실(60·구속기소)씨에게 유출한 문건이 180여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에 따르면 정 전 비서관은 박근혜 대통령 취임 후인 2013년에만 138건의 문건을 최씨에게 유출했다.

여기에는 조각이 확정되기 전 초대 장·차관, 감사원장 등 고위직의 인선자료와 발표안 등이 포함돼 있다. 검찰에 따르면 외교안보상 기밀문건을 포함, 대통령 일정표와 국가정책추진계획 등 대통령 업무보고서와 '말씀 자료'도 있었다.

2014년에는 2건, 2015년 4건, 올해 6건의 문서가 각각 최씨에게 건네졌다. 취임 전인 2012년에도 30건의 문서가 최씨의 손에 들어갔다. 검찰은 이 중 비밀성이 인정된다고 판단한 47건을 정 전 비서관의 범죄 사실에 포함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10월25일 가진 대국민사과에서 "취임 이후 일정 기간 일부 자료에 대해 의견을 들은 적도 있다"면서도 "청와대 및 보좌 체제가 완비된 이후에는 그만두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수사에서 최근까지도 정부 문서가 최씨에게 넘어간 것으로 밝혀지면서 해명의 진위 논란이 더해질 전망이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98하락 23.709:37 06/17
  • 코스닥 : 998.40하락 0.0909:37 06/17
  • 원달러 : 1128.80상승 11.609:37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09:37 06/17
  • 금 : 72.78상승 0.9909:37 06/17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