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화물칸, 김현권 의원 "친박의 '아몰랑' 반대로 진상규명 속도 못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월호 화물칸. 김현권 민주당 의원이 지난 10월 부산 동구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세월호 화물칸. 김현권 민주당 의원이 지난 10월 부산 동구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현권 민주당 의원은 오늘(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세월호 화물칸이 화제다"라고 말했다. 앞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어제(10일) '두 개의 밀실-세월호 화물칸과 연안부두 205호' 편을 방송했다.

김 의원은 오늘 "그동안 국회에서 세월호 인양 과정에 대해 꾸준히 추적해 오고 있었다. 그러나 상임위원회 안의 소위 친박 의원들의 '아몰랑' 반대와 해양수산부의 방해로 속도를 내지 못했다"며 "이제 본격적으로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 배는 왜 침몰했는가. 아이들은 왜 구조되지 않았는가. 배는 왜 아직도 인양되지 않는가"라고 밝혔다.

정성욱 세월호 가족협의회 인양분과 위원장은 어제 '그것이 알고 싶다'와의 인터뷰에서 당초 세월호 선체에 구멍 2~3개를 뚫는다고 했는데 130여개를 뚫었다며 그 가운데는 지름 1.2m 정도의 구멍도 있다고 말했다. 구멍은 대부분 세월호 화물칸에 집중돼 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제작진은 “(지름 1m 이상의 구멍은 세월호) 화물칸에 실려 있는 무언가를 꺼내기에 충분한 크기”라며 누군가가 화물칸에 실린 물건을 빼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인양 작업에 참여한 한 잠수사는 "3개월간 한 번도 잠수 작업을 하지 못했다"며 중국 잠수사만 화물칸에 접근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