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조대환 이메일 다룬다… "세월호 유가족, 명백한 조사 대상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조대환 청와대 민정수석(왼쪽)이 지난해 1월 국회에서 문희상 민주당 의원(가운데)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조대환 청와대 민정수석(왼쪽)이 지난해 1월 국회에서 문희상 민주당 의원(가운데)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가 조대환 청와대 민정수석의 이메일을 다룬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오늘(11일) 밤 9시40분부터 방송된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조 수석이 직접 쓴 이메일을 확보했다. 조 수석은 지난해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부위원장을 돌연 사퇴하면서 몇 차례 의문의 이메일을 보냈다.

조 수석은 박근혜 대통령의 싱크탱크인 국가미래연구원의 창립 멤버고,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자문위원도 지냈다. 조 수석은 또 황교안 국무총리, 박한철 헌법재판소장과 사법연수원 동기다.

제작진은 조 수석이 특조위 부위원장 시절에 내부 관계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확보했다. 그는 이메일에서 "해양수산부 등 공무원들이 조사 대상자라고 주장하는 것은 명예훼손 위법행위이고, 유가족들이 명백한 조사 대상자"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연히 존재하지도 않는 별개의 진상이 존재하는 양 떠벌리는 것은 혹세무민"이라며 "이를 위해 국가 예산을 조금이라도 쓴다면 세금 도둑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지난 9일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표를 수리하고, 후임에 조대환 변호사를 임명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