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철 '친박 8적' 공개… '이정현·조원진·김진태·서청원·최경환·홍문종·윤상현·이장우 국회의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장우 국회의원 등 친박 8적. 사진은 황영철 새누리당 국회의원. /자료사진=뉴시스
이장우 국회의원 등 친박 8적. 사진은 황영철 새누리당 국회의원. /자료사진=뉴시스

황영철 국회의원이 이장우 국회의원 등 친박 8적을 발표했다. 새누리당 비박계 중심으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 대변인인 황영철 의원은 오늘(12일) 오전 대통령 탄핵 사태 관련, 이정현·최경환·서청원·조원진·이장우·홍문종·윤상현·김진태 의원 8명을 친박 8적으로 규정하고 당을 떠날 것을 요구했다.

이날 비상시국회의가 새누리 최고위가 열리기 앞서 개최된 가운데, 황영철 의원은 모임 후 브리핑에서 "어제 국정을 농단하고 민심을 배반하고,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태를 방기한 최순실의 남자들은 당을 떠나라고 이야기한 바 있다. 오늘 이 분들에 대한 명단을 발표하겠다"며 친박 8적을 열거했다.

황 의원은 "당 지도부, 친박 지도부의 이정현·조원진·이장우 최고위원, 친박 주동세력인 서청원·최경환·홍문종·윤상현 의원, 또 국민의 준엄한 촛불민심을 우롱한 김진태, 이상 8명은 즉각 당에서 떠나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황 의원이 열거한 인물들 친박계 핵심 인물들로 탄핵 정국에서도 박근혜 대통령을 옹호하는 발언이나 행동으로 일관해 당내외에서 비난을 받았다.

앞서 어제도 비상시국회의는 모임을 가지고 탈당 가능성에 대한 문제를 협의한 결과, 당 내에 남아 사태수습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어제 황 의원은 "비상시국회의를 이끌어갈 대표를 선출해 우리가 앞으로 해야 될 역할들을 확실하게 할 수 있도록 하자는 의견이 모아졌다"며 2~3일 안에 대표 선출 방식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상시국회의에 참여하고 있는 김무성 전 대표나 유승민 의원이 대표를 맡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김 전 대표는 비상시국회의 대표나 비대위원장직을 절대 맡지 않겠다고 했다. 유 의원은 고사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고 밝혔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