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고별연설, '내 삶의 이야기·한국민' 강조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반기문 고별연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총회에서 고별연설을 가졌다. /사진=유엔 뉴스센터 캡처
반기문 고별연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총회에서 고별연설을 가졌다. /사진=유엔 뉴스센터 캡처

반기문 총장이 고별연설을 가졌다. 퇴임을 앞둔 반기문 유엔 총장은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에서 고별연설을 가져 회원국 대표들에게 작별인사를 했다.

이날 반기문 총장은 193개 회원국 대표들이 총회에 참가한 가운데 고별연설을 통해 퇴임 인사를 전했다. 반기문 총장은 “내 마음은 어릴 때부터 그랬던 것처럼 여기 유엔과 함께 머물러 있을 것이다”, “사무총장으로 일한 것은 내 평생의 영광이었다”는 말로 감사의 마음을 밝혔다.

반 총장은 유엔과 자신의 인연에 대해 설명하는 것으로 연설을 시작했다. 그는 자신을 유엔의 어린이로 소개하며, 한국전쟁 후 유엔 지원으로 먹고, 유엔이 지원한 책으로 공부했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유엔의 힘은 결코 추상적이거나 학문적이지 않은 내 삶의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반 총장은 한국에 대한 감사인사로 눈길을 끌기도 했다. 반 총장은 “한국과 국민, 정부에게 큰 감사를 드리고 싶다. 지난 10년 동안 전폭적인 지원으로 내가 세계 평화, 개발, 인권을 위해 자랑스럽게 일할 때 큰 힘이 됐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또 재임 기간 동안 전세계 금융위기와 전쟁, 난민 위기, 질병과 재난, 기후변화 등 많은 문제들을 만났지만 “생명을 구하고 수천 만명의 인명을 보호하는 데 힘을 모았다”며 함께 한 회원국들에 감사 인사를 건넸다.

반 총장은 앞으로 남은 과제와 우려도 전했다. 지구촌에 고통과 분쟁, 여성·아동에 대한 폭력과 착취, 인종 간 증오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모든 사람은, 어디에서든, 빈곤과 공포에서 벗어나 살 수 있는 권리를 갖는다. 이런 목표·이상은 사치품이나 흥정물이 아니고, 오늘날 사람들이 당연히 누려야 하며 필요로 하는 것”이라며 전인류가 누려야 할 평화와 복지에 대해 역설했다.

이날 총회에서는 반 총장의 고별연설에 앞서 세계 5개 지역 대표들이 퇴임하는 총장의 공적을 평가하고 감사를 표하는 연설을 했다. 10년 동안 8대 유엔 사무총장으로 재임해온 그는 이달 31일 퇴임한다.

반 총장은 10년 유엔 사무총장으로 재임하면서 엇갈린 평가를 받아왔다. 유엔 수장으로서 무난한 대응을 보여줬다는 평이 있는가 하면, 전임 코피 아난 총장에 비해 국제 문제에 지나치게 수동적인 접근으로 일관했다는 비판도 있다. 국내 정치와 관련해서도 일본의 자위대 문제, 위안부 문제 등에 여론과 상반된 평가를 내려 논란을 겪기도 했다.

한편 반 총장이 내년 1월 입국하면서 그의 정계 입문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유력한 여권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그는 최근 진행되고 있는 지지도 조사에서도 여권 후보 가운데는 가장 많은 지지를 얻고 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