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구태정치 발언에 이재명 "팀플하자는 걸 반문연대로 오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희정 구태정치. 사진은 이재명 성남시장. /자료사진=뉴시스
안희정 구태정치. 사진은 이재명 성남시장. /자료사진=뉴시스

안희정 민주당 충남도지사의 "대의 명분없는 합종 연횡은 구태정치"라는 발언에 대해 이재명 성남시장이 "어안이 벙벙하다"고 언급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지난 12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저는 반문연대 얘기한 일이 없는데 언론이 해석이 과하다"며 "민주당 후보군들이 모두 함께 가야한다는 뜻이었다. 김현정의 뉴스쇼 기사를 자세히 봐달라"고 전했다.

이어 "반문연대 제안을 한 일이 없다"며 "안희정 지사님께서 뭔가 오해를 하신 모양이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정치는 팀플레이고 문재인대표님도 민주당의 팀원인데 팀플하자는 걸 반문연대로 오해하시니 어안이 벙벙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시장의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안희정 충남지사, 김부겸 의원의 우산으로 제가 들어가야 한다. 결국 다 합쳐서 공동체 팀, 국민을 위해 일하는 머슴들의 팀플레이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형님도 친하긴 한데 거기는 1등이다”라며 ‘거기는 1등이니까. 2, 3, 4등끼리 뭉쳐가지고 1등 해보겠다는 것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일단은 비슷하게 만들고 만든다고 우리가 마음대로 되는 건 아닙니다만. 그렇게 해서 그래야 팀이죠"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대의와 명분이 바로 국민을 주인으로 모시는 정치다. 대의도 명분도 없는 합종연횡은 작은 정치이고 구태정치"라며 "정치는 '밑지고 남고'를 따져서 이리 대보고 저리 재보는 상업적 거래와는 다른 것이다. 안희정 박원순, 김부겸, 이재명이 한 우산, 한 팀이 되려면 그에 걸맞은 대의와 명분을 우선 말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