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하인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카메오부터 준청커플까지 '행복한 촬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이민호 준청(준재+심청)커플의 설원을 녹이는 행복한 시간이 공개됐다.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측은 촬영장에서 열혈 연기를 펼치며 즐겁게 촬영을 이어가고 있는 전지현-이민호를 비롯한 주역들의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멸종직전인 지구상의 마지막 인어가 도시의 천재 사기꾼을 만나 육지생활에 적응하며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사건들을 통해 웃음과 재미를 안기는 판타지 로맨스다. 


인어 심청(전지현 분)과 인간 허준재(이민호 분)의 운명적인 만남, 인어의 좌충우돌 육지생활과 한집살이 에피소드를 통해 큰 재미를 선사한 ‘푸른 바다의 전설’. 지난주 7, 8회를 통해 귓가에 메아리치는 ‘사랑해’라는 말의 주인공이 심청인지 확인하려는 준재가 되레 ‘사랑해’라는 말을 먼저 함으로써 마법 같은 사랑의 시작을 알렸다.


또한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얻어야만 심장이 굳지 않고 육지에서 살 수 있는 인어의 시크릿이 공개됐고, 준재가 심청에게 ‘좋아할 계획이 생겼다’는 역대급 고백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심쿵하게 만든 바 있다. 더불어 준재가 최면을 통해 과거 전생의 담령(이민호 분)의 존재를 확인하며 인어 세화(전지현 분)와 자신들을 둘러싼 인물들의 모습을 확인한 바 있다.


공개된 스틸은 설원 ‘사랑해’ 고백이 이뤄졌던 현장의 행복함이 물씬 풍겨 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인어 심청 역의 전지현은 순백의 스키복을 입고 촬영장을 환하게 비추는 여신 미모와 미소로, 존재 자체만으로 ‘해피바이러스’로 변신한 상황. 츤츤 사기꾼 준재 역의 이민호 역시 촬영장 곳곳에서 진지하게 대본을 보거나 웃음이 빵 터지는 자연스러운 모습이 공개되면서 촬영장을 종횡무진 누비며 열혈 촬영을 이어가는 그의 노력과 진지함을 엿볼 수 있게 한다.


무엇보다 함께 포착된 전지현과 이민호는 각각 천사미소와 브이로 화답하며 두 사람의 찰떡같은 연기 호흡을 엿볼 수 있게 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여기에 준재와 사기트리오로 깨알 재미를 선사하고 있는 조남두 역의 이희준과 태오 역의 신원호 역시 웃음을 가득 머금고 있어 즐거운 현장 분위기를 느끼게 한다.


특히 준청커플을 위협하고 있는 탈옥수 살인마 마대영 역의 성동일은 이민호와 나란히 친근하게 모니터를 하고 있어 시선을 강탈하고 있는 상황. 준재를 짝사랑하는 차시아 역의 신혜선 역시 꽃을 들고 활짝 웃으며 촬영장을 환하게 밝히고 있다.


각각의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맡아 열연을 펼치며 큰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푸른 바다의 전설’ 주역들은 매서운 추위 속에서도 서로를 배려하며 스태프들과 화기애애하게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는 후문.


‘푸른 바다의 전설’ 측은 “준청커플을 비롯해 많은 연기자들과 스태프들이 열혈 촬영을 이어가며 좋은 드라마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8회까지 열심히 달려온 ‘푸른 바다의 전설’ 주역들의 앞으로의 활약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사진제공.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 60%
  • 4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23:59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23:59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23:59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23:59 01/19
  • 금 : 54.19하락 1.223:59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