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 빚에 허덕이는 미국… 신용카드 대출, 금융위기 수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신용카드 대출, 금융위기 수준. /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 신용카드 대출, 금융위기 수준. /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 가계의 부채가 수입으로는 따라잡을 수 없을 정도로 늘어나고 있다. 특히 미국인들의 신용카드 대출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비슷한 수준으로 늘었다.

CNBC는 13일(현지시간) 너드월렛이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및 인구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가계의 신용카드 빚은 평균 1만6061달러(약 1900만원)에 이르렀다고 보도했다. 이는 금융위기 당시였던 지난 2008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모기지를 포함한 전체 가계 부채 평균은 약 12만2529달러(1억4300만원)로 집계됐다. 너드월렛이 자료를 수집하기 시작한 2002년 당시 평균인 8만8063달러(약 1억300만원) 보다 약 50% 불어났다.

반면 지난 13년 동안 미국 가계 수입은 28% 늘어나는 데 그쳤다. 같은 기간 미국 가계의 생활비는 30% 증가했다. 2003년 이후를 보면, 미국 가계의 의료비 지출이 가장 크게 늘었다. 약 57% 증가했다. 식비는 36%, 주거비는 32% 늘었다.

지출과 수입의 간극을 메꾸기 위해 미국인들은 점점 더 카드빚에 의존하게 됐다. 하지만 신용카드는 비용이 가장 비싼 대출 방법 중 하나다. 미국 신용카드 대출의 평균 이자율은 18.76%에 달한다. 미국 가계는 신용카드 이자로 매년 평균 1292달러(약 151만원)를 낸다.

미국 경제가 개선됨에도 불구하고 임금 성장세는 부진했다. 너드월렛의 신 맥키는 "그 결과 미국인들은 매년 더 가난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최근 몇 년 동안 고공 행진하던 교육비 지출 증가세는 안정되는 모습을 나타냈다. 지난 2003년 이후 미국인들의 교육비 지출은 26% 증가했다. 같은 기간 가계 수입 증가율(28%)과 비슷한 수준이다.

지난 10년 동안 미국 내 학자금 대출은 186% 급증했다. 그러나 최근 몇 년 동안 학자금 대출 증가세는 완화됐다. 지난 9월까지 1년간 미국 학생들의 빚은 6% 느는 데 그쳤다. 너드월렛이 관련 자료를 수집한 2003년 이후 증가세가 가장 둔화했다.

맥키는 "미국 소비자들이 모기지와 교육비 용도로 대출을 받는다는 것이 그나마 양호한 점이다. 왜냐하면 모기지와 학자금 대출의 이자율은 훨씬 낮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것들은 여전히 빚이다"라고 지적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