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자율주행차 부문 ‘웨이모’ 분사… 상용화 가까워졌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웨이모 홈페이지 캡처
/사진=웨이모 홈페이지 캡처

구글이 자율주행차 부문을 독립회사로 분사했다. 상용화에 한발 다가선 것으로 여겨진다.

13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이 자율주행차 부문을 웨이모(Waymo LLC)라는 이름으로 독립시켰다.

기존 알파벳의 비밀연구 실험실에서 상용 요구로부터 독립적으로 개발되던 자율주행차가 연구 단계를 지나 상용화가 가능한 수준까지 개발이 완료됐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웨이모의 CEO는 알파벳의 자율주행차 프로젝트를 주도해온 존 크래프치크가 맡을 전망이다. 존 크래프치크는 “웨이모는 사람과 사물을 더 안전하고 쉽게 이동하게 만든다는 비전을 가진 자율주행 기술 회사”라며 “웨이모의 이름은 ‘이동성 발전의 새 길’(a new way forward in mobility)이란 뜻에서 따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정확한 수익 창출 계획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한편 알파벳은 2009년부터 자율주행차 개발을 시작했고 지금까지 230만마일 시험주행을 마쳤다. 세계 최초로 실제 도로에서 완전 무인운전에 성공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