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정책서민자금 7조원까지 확대… 사잇돌대출 1조원 추가공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종룡 금융위원장/사진=임한별 기자
임종룡 금융위원장/사진=임한별 기자

내년 4대 정책 서민자금(미소금융, 햇살론, 바꿔드림론, 새희망홀씨) 공급 규모가 7조원으로 확대된다. 은행 대출이 어려운 중신용자를 대상으로 판매되는 중금리 대출 '사잇돌대출' 보증도 소진시 한도가 1조원에서 2조원으로 늘어난다.

금융위원회는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서민 중소기업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이 같은 지원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이날 회의에서 서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정책자금 공급 여력을 확대키로 했다. 4대 정책서민자금은 올해 5조7000억원에서 내년 7조원으로 대폭 늘려 공급한다. 또 중금리 대출 활성화를 위해 사잇돌 대출 보증한도 소진시 1조원을 추가 공급키로 했다.

아울러 사잇돌 대출 취급 금융회사를 확대하고 개인회생·워크아웃 등 채무조정 졸업자에게 중금리 상품을 공급할 계획이다. 청년·대학생 등 젊은 세대를 위한 정책자금 신상품 개발도 추진한다.

금리상승시 한계차주 지원 방안도 마련키로 했다. 신용대출 119 프로그램을 통해 사전에 연체를 예방하고 상환능력이 일시 하락한 한계차주에 긴급 자금대출을 확대할 예정이다.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기업은행은 연 18조원 이상 자금을 창업·성장 기업에 지원한다. 신보와 기보는 보증공급 규모를 3조원 이상 늘려 66조원 이상을 공급하기로 했다. 기술금융투자 목표(1조원)을 조기 달성하고 2019년까지 3조원 이상을 추가 지원한다.

이 밖에 위탁 보증 시행을 통해 '보증따로, 대출따로' 방식은 은행 보증과 대출을 통합 심사하는 방식으로 바뀐다. 내년 장기보증이용기업을 대상으로 은행권에서 시범 실시하고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정책금융기관과 함께 서민, 중소기업을 위해 지원하고 현장소통에도 노력할 것"이라며 "은행을 비롯한 금융기관들도 서민과 중소기업이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영위하는데 흔들림 없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해달라"고 당부했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2하락 13.712:28 08/17
  • 코스닥 : 828.76하락 5.9812:28 08/17
  • 원달러 : 1310.80상승 2.712:28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2:28 08/17
  • 금 : 1789.70하락 8.412:28 08/17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尹 취임 100일, 野 비대위 입장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