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멍자국, 김영재 "필러 같다"… 청와대 의무실은 "모른다" 일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멍자국. 김한정 민주당 의원이 오늘(14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3차 청문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미용 시술 의혹과 관련한 일간지 기사를 보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멍자국. 김한정 민주당 의원이 오늘(14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3차 청문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미용 시술 의혹과 관련한 일간지 기사를 보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멍자국 미용 시술 의혹이 나왔다. 김한정 민주당 의원은 오늘(14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3차 청문회에서 박근혜 대통령 얼굴에 나타난 멍자국과 관련해 미용 시술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박 대통령 안면 사진 1000장을 정밀 분석한 결과, 지난 2014년 1월6일 신년 기자회견 당시 주삿바늘 자국 6군데가 선명히 나왔고, 지난 2014년 5월13일 세월호 유가족 면담 직전 사진에도 피멍 자국이 있다"며 김영재 김영재의원 원장에게 소견을 물었다.

이에 대해 김 원장은 "필러 같다"며 "피하주사를 할 때 혈관이 터지면 피멍이 생길 수 있다"고 증언했다. 그러나 이러한 사실에 대해서 청와대 의무실은 "모른다"로 일관했다.

김원호 전 대통령경호실 의무실장은 "나는 시술을 했는지 안 했는지 모른다"며 "시술 자체에 대해서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신보라 전 대통령경호실 의무실 간호장교도 "나는 미처 파악하지 못했다"며 "나는 그런 시술을 본 적도 없고 처치한 적도 없기 때문에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지난 2014년 4월16일 이후 청와대에 금기어 2개가 생겼다"며 "하나는 세월호, 하나는 박근혜 대통령 얼굴의 멍자국"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8.67상승 41.4713:00 05/10
  • 코스닥 : 989.35상승 11.0513:00 05/10
  • 원달러 : 1115.10하락 6.213:00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3:00 05/10
  • 금 : 65.90하락 1.2713:00 05/10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文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접종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 있어"
  • [머니S포토] '연대와 공생의 국정비전 제안'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