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청문회] 김성태 "윤전추·이영선, 상황 직시하고 바로 출발하라"… 출석 거듭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국회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3차 청문회가 오늘(14일) 개최된 가운데, 김성태 위원장은 윤전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동행명령장을 고의적으로 회피하고 있다면서 "국회모욕죄로 5년 이하 징역으로 고발되고 법적 처벌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직시하고 바로 청문회장으로 출발하라"고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저녁 늦게까지 동행명령장 집행 노력을 하겠지만,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