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청문회 일정, '정윤회·박관천' 등 증인 10명 불출석… 이석수·이규혁은 나올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차 청문회 증인. 3차 청문회에서 선서하는 증인들. /자료사진=사진공동취재단
4차 청문회 증인. 3차 청문회에서 선서하는 증인들. /자료사진=사진공동취재단

4차 청문회가 오늘(15일) 열린다. 오늘 여의도 국회에서는 오전 10시부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조특위 4차 청문회가 열려 박근혜 대통령 측근들의 전횡,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 문제 등이 집중 추궁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날 4차 청문회에도 30명의 증인 가운데 10명이나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해 실효성에 대한 논란을 다시 피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4차 청문회에는 최순실씨 전 남편 정윤회씨, 박재홍 전 승마국가대표 감독,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 미르·K스포츠재단 관계자 등이 출석할 예정이었지만 상당수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정윤회씨는 박근혜 대통령의 의원 시절 비서실장 출신으로, 최순실씨와 함께 비선실세 의혹을 받은 대표적인 인물이라 이날 핵심 증언을 기대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주소지 불명으로 출석통보서 송달에 실패해 청문회에 참석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최순실 태블릿 PC 최초 개통자로 언론을 통해 보도된 김한수 전 행정관 역시 주소 불명으로 출석통보서를 보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2년 전 파문을 일으킨 ‘정윤회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과, 문건 유출자로 지목된 한일 전 서울경찰청 경위도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한 전 경위는 '재판 계류 중, 정신과 심리치료 중'이라는 이유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순실씨 딸인 정유라씨의 승마선수 특혜의 핵심으로 알려진 박재홍 전 승마국가대표 감독 역시 '생계유지 위한 승마레슨이 있다, 거주지가 광주라 멀다'는 이유 등으로 불출석을 통보했다.

미르·K스포츠재단 관계자들도 출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정동구 전 K스포츠재단 초대 이사장, 이한선 전 미르재단 상임이사와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모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또 정수봉 대검찰청 정보기획관, 류철균 이화여대 교수 등도 출석하지 않는다.

다만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감찰하다 내용 누설 혐의로 고발당한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 이규혁 전 스피드스케이팅 대표 선수,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형수 전 미르재단 이사장, 김영석 전 미르재단 이사,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 등은 별다른 문제가 없는 한 청문회에 출석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회는 당초 19일로 예정돼 있던 5차 청문회를 22일로 연기했다. 출석을 계속 거부해온 우병우 전 수석이 이날 청문회에 출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8:05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8:05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8:0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8:05 02/01
  • 금 : 1945.30상승 6.118:05 02/01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