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승일, 최순실 녹음파일 통화상대?… 4차 청문회 '내용·당사자' 추가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승일 최순실 녹음파일 공개. 박영선 민주당 의원이 어제(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3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자료사진=뉴시스
노승일 최순실 녹음파일 공개. 박영선 민주당 의원이 어제(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3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자료사진=뉴시스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어제(14일) 공개된 최순실 녹음파일 통화 상대라는 보도가 나왔다. 어제 저녁 종편매체 채널A는 이날 청문회에서 박영선 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최순실 녹음파일의 통화상대가 노승일 부장이라는 내용을 보도했다.

노승일씨는 최순실씨 최측근으로, 이성한 미르재단 전 사무총장과 고영태씨를 잘 아는 것은 물론 최순실씨 모녀가 독일에 정착하는 데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어제 3차 청문회에서 박영선 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최순실 녹음파일 통화상대는 노승일씨다.

이 녹음파일에서 최씨는 미르·K스포츠재단 논란이 불거지자 관련 사실을 은폐하거나 왜곡할 것을 지시한다. 최순실씨는 노씨에게 "나랑 어떻게 알았냐고 그러면 가방관계 납품했다고 그러지 말고, 고(영태)한테 정신 바짝 차리고" 등의 발언을 한다.

보도에 따르면 노씨는 K스포츠재단 직원이지만 최순실씨 소유인 더블루K와 미르재단을 수시로 오가며 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최씨와 최씨의 딸 정유라씨가 독일로 가 정착하는 데 현지에서 도왔다.

보도는 정유라씨가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 예거호프 승마장을 빌려 별장 생활을 할 때, 노씨가 승마장 계약을 주도하는 등 사실상 집사 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 다만 채널A는 이 녹음파일이 노승일씨가 직접 박영선 의원에게 넘긴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늘(15일) 국회에서 4차 청문회가 열리는 가운데, 박영선 의원은 확보한 녹음파일을 추가로 공개하겠다고 예고했다. 박 의원은 오늘 아침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확보한 녹음파일을 더 갖고 있다며, 추가내용을 공개하고 통화대상이 누구인지도 밝힐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