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청문회] 하태경 의원 "검찰이 증인 김한수 주소지 확인 협조 안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사진공동취재단
/자료사진=사진공동취재단

오늘(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조특위 4차 청문회가 열린 가운데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주소지 불명으로 출석명령서 통보를 못한 것으로 알려진 김한수 전 행정관 불출석과 관련 "검찰이 압수수색을 했음에도 주소지 확인에 협조하지 않았다. 동행명령장 발부를 위해서라도 주소를 빨리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한수 전 행정관은 최근 한 매체에 "증인 출석할 의사가 있지만 출석통보서를 받지 못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3.49상승 28.2711:59 10/06
  • 코스닥 : 702.68상승 17.3411:59 10/06
  • 원달러 : 1404.70하락 5.411:59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1:59 10/06
  • 금 : 1720.80하락 9.711:59 10/06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