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한규, 부총리급 공직자 '인사청탁' 폭로… 정윤회 수억원 수수 의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총리급 공직자 인사청탁. 정윤회 뇌물.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오늘(15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 4차 청문회에서 증언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부총리급 공직자 인사청탁. 정윤회 뇌물.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오늘(15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 4차 청문회에서 증언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부총리급 공직자 임명과 관련 정윤회씨가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오늘(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조특위 4차 청문회가 열린 가운데, 증인으로 출석한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은 최순실씨 전 남편인 정윤회씨가 부총리급 공직자 인사청탁에 개입해 수억원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들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조한규 전 사장은 이날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김 의원이 "부총리급 공직자의 임명과 관련해 정윤회씨가 저희가 알기로 7억원 정도를 받았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맞느냐"고 물었다. 조 전 사장은 "그렇게 전해들었다. 제가 알기로는 부총리급"이라고 답해 의혹을 시인했다.

그러나 조 전 사장은 실명 공개 요구에는 "현직이라 답하기 곤란하다"고 답했다. 조 전 사장은 김한정 민주당 의원이 "정윤회씨에 수억원을 주고 인사청탁을 한 부총리급 인사가 지금도 현직이 맞느냐"고 다시 묻자 "그렇다"고 확답했다.

다만 조 전 사장은 "문건에 구체적으로 나온 건 아니고 취재원으로부터 들은 내용이라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고 단서를 달았다.

이날 조 전 사장은 현 정부가 저지른 헌정문란에 가까운 중대 사안 문건이 8건이나 더 있다며, 이 가운데 양승태 대법원장을 청와대가 사찰했다는 내용을 폭로했다. 또 최순실을 몰랐다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증언에 대해 "100% 위증"이라고 말하는 등 청문회 증언 관련 민감한 발언을 쏟아내 주목을 받았다.

조 전 사장은 지난 2014년 세계일보 재직 당시, 정윤회 문건 보도 파동으로 압력을 받아 자리에서 물러났다고 주장하고 있다. 당시 보도는 세계일보가 고발을 당하고 정윤회씨 역시 검찰 조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으면서 유야무야됐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