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웃음 이유, 장제원 질의 중 폭소… "나도 모르게" 거듭 사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범계 웃음 이유. 박범계 민주당 의원이 15일 열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조특위 4차 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박범계 웃음 이유. 박범계 민주당 의원이 15일 열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조특위 4차 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박범계 의원의 웃음 이유가 밝혀졌다. 어제(15일) 국회에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4차 청문회가 열린 가운데 박범계 의원이 웃음을 터뜨려 사과하는 해프닝이 있었다.

민주당 소속 박범계 의원은 어제 오후 진행되 청문회 도중 갑자기 웃음을 터뜨렸다. 새누리당 소속 김성태 위원장을 대신해 이날 오후 위원장 역을 맡은 박범계 의원은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의 질의가 끝날 무렵 갑자기 크게 웃음을 터뜨려 좌중을 당황케 했다.

박범계 의원의 웃음은 장제원 의원이 의혹을 계속 부인하는 김경숙 증인(이화여대 체육대학장)에게 거듭 증언을 요구하던 중 터져나왔다. 박 의원의 갑작스런 웃음에 청문회 증인 일부도 당황한 듯 웃음을 보이는 장면이 잡히기도 했다.

이후 박 의원은 "김성태 위원장님을 대신해서 사회위원장직을 수행하다가 신성한 국정조사장에서 웃음을 터뜨린 점, 시청하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리겠다"며 사과했다.

또 "장제원 위원님 며칠째 청문회를 보면서 참 잘하시는데 꼭 제가 위원장 직무대행을 할 때마다 이의가 있다고 하시고 제지를 청구하시는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충분히 혼자의 힘과 능력으로 제지가 가능한데 몇 초 안 남긴 상황에서 그렇게 하시기에 나도 모르게 그렇게 웃음이 나갔다"고 해명했다.

박범계 의원은 "다른 의도를 가지고 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거듭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리겠다"며 재차 사과했다.

방송을 본 시민들도 경직된 분위기 속에 나온 뜬금없는 해프닝에 함께 웃음을 터뜨린 분위기다. 온라인상에서 네티즌들은 ‘제대로 된 증언이 없어 답답한 와중에 박 의원의 웃음 때문에 간만에 웃었다’는 반응을 주로 보였다.

또 이날 장 의원이 김경숙 증인을 가리키며 "혼내주세요"라고 말해 박 의원이 큰 웃음을 터뜨렸다는 제보가 한 누리꾼을 통해 나오기도 했다.

이 누리꾼은 장 의원 전화번호로 문자를 보내 당시 상황에 대해 "'혼내주세요'라고 말한 게 맞느냐"고 질문했고, 장제원 의원이 "네"라고 답장한 문자메시지 캡처를 온라인 커뮤니티에 직접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장제원 의원실은 "국회 속기록에도 그런 내용이 없다"며 장 의원이 '혼내주세요'와 같은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날 4차 청문회에서도 증인들 대부분이 정유라씨 학사과정 특혜 등 각종 의혹에 대해 부인하는 답변으로 일관해 실효성에 대한 논란이 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6.51상승 20.6410:26 05/25
  • 코스닥 : 870.97상승 5.910:26 05/25
  • 원달러 : 1263.80하락 2.410:26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0:26 05/25
  • 금 : 1865.40상승 17.610:26 05/25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