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금값] 강달러 영향, 1130원대 아래로 급락… 10개월 만에 '최저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골드바.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골드바.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금값이 달러화 강세 영향으로 1130원대 아래로 급락하며 10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15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국제금값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온스당 33.90달러(-2.9%) 급락한 1129.80달러로 마감했다. 이는 지난 2월 이후 최저 수준이며 지난달 11일 이후 하루 최대 낙폭이다.

국제은값 역시 온스당 1.26달러(-7.3%) 폭락한 15.95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6월 이후 가장 낮은 가격이다. 백금과 팔라듐도 각각 5%와 3.7% 급락했다. 구리는 약보합에 거래를 마감했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