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찬현 감사원장, '부총리급 공직자 의혹' 부인…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도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15일 열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조특위 4차 청문회에서 증언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15일 열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조특위 4차 청문회에서 증언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황찬현 감사원장이 인사청탁 의혹을 부인했다. 어제(15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조특위 4차 청문회에서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정윤회씨에게 수억원대 인사청탁을 한 부총리급 공직자가 있다'는 의혹을 밝힌 가운데, 감사원이 황찬현 감사원장은 해당 인물이 아니라고 밝혔다.

감사원은 이날 청문회 증언 이후 조한규 전 사장이 언급한 부총리급 공직자가 황찬현 감사원장 아니냐는 의혹이 일자, 바로 보도자료를 내 이를 전면 부인했다.

감사원은 "조 전 사장이 발언한 현직 부총리급 공직자가 누구인지에 대해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 추측성 기사·댓글이 올라오고 있고, 그 일부는 위 공직자가 황찬현 감사원장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황 원장은 이러한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고 해명했다.

이날 청문회에서 조 전 사장은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이 "정윤회씨가 7억원의 뇌물을 받고 인사청탁을 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질의하자, "저도 그렇게 들었다. 현직 부총리급 공직자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현직임을 강조한 조 전 사장은 실명 공개 요구에 대해서는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며 답변을 피했다.

감사원은 "조 전 사장은 취재과정에서 얻은 내용에 황 원장 관련 사항이 있는지 명확하게 밝히기를 바란다"며 항의하기도 했다. 또 "감사원장 임명 시 인사청문회를 거친 점에 비춰 조 전 사장이 발언한 현직 부총리급 공직자는 감사원장과 전혀 무관하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오후 청문회에서 조 전 사장 역시 황찬현 감사원장이 의혹 인물이냐는 질문에 "사실이 아니다"고 답변했다. 조 전 사장은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이 "명확히 정리해 주는 게 여러 사람이 불편하지 않을 것이다. 조 전 사장이 말한 부총리급 인사가 황 원장이 아닌 건 맞느냐"고 질의하자 "황 원장이 아니다"고 답변했다.

현재 대한민국 부총리급 공직자는 모두 5명이다. 부총리를 겸임하는 교육부 장관과 기획재정부 장관, 감사원장, 2명의 국회부의장 등 5명이 부총리급 공직자로 분류된다. 만약 조 전 사장이 증언한 의혹대로 고위 공직자의 인사청탁이 사실로 드러나면 큰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7.64하락 2513:02 07/01
  • 코스닥 : 730.13하락 15.3113:02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3:02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3:02 07/01
  • 금 : 1807.30하락 10.213:02 07/01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성일종 "김진표, 민주당 의장 아닌 대한민국 의장 돼달라"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