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세월호, 박지원 "수사 방해 의혹 명백히 밝히고 사과하는 것이 옳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교안 세월호. 황교안 국무총리 대통령 권한대행이 지난 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황교안 세월호. 황교안 국무총리 대통령 권한대행이 지난 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황교안 세월호 참사 수사 방해 의혹과 관련해,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황교안 국무총리 대통령 권한대행은 세월호 수사와 관련해 명백히 밝히고 사과하는 것이 옳다"며 "적절한 조치를 취해 달라"고 요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오늘(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황 대행은 위기를 관리하고 박근혜정권 적폐를 해소하는 관리자"라며 "최근 국회 방문 당시 과도한 의전을 요구해 구설수에 오르는 등 적절치 않은 행동으로 국민들의 우려가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 국민의당 역시 황 대행의 최근 행보를 비판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대행이 대정부질문 출석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에 대해 "더 이상 국회를 무시하거나 탄핵 민심을 외면하는 불통 행태를 보이면 국회 차원에서 재고할 것을 엄중 경고한다"고 말했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도 "황 대행은 오는 20~21일 국회에 출석해 (대정부질문 답변을 통해) 과도 내각이 나아갈 방향을 국민에게 상세히 설명하길 바란다"고 황 대행을 압박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황 대행은 법률적으로는 권한대행이지만 내용적으로는 껍데기"라며, 황 대행이 야 3당과의 공동 회동을 거부하고 단독 회동을 제안한 데 대해 "일대일로 만나자고 하는 것은 그걸 핑계로 해서 황 대행이 일방적으로 국정을 운영해 가겠다는 뜻이 포함돼 있는 것이 아닌가. 이런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8%
  • 42%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