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재의원 현장조사, 최순실 3년간 130차례 시술… 8000만원 현금 지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영재의원 현장조사. 국회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가 오늘(16일) 서울 강남구 김영재의원에서 현장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김성태 위원장(왼쪽)과 김영재 김영재의원 원장. /사진=뉴시스
김영재의원 현장조사. 국회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가 오늘(16일) 서울 강남구 김영재의원에서 현장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김성태 위원장(왼쪽)과 김영재 김영재의원 원장. /사진=뉴시스

김영재의원 현장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회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는 오늘(16일) 서울 강남구 김영재의원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김성태 위원장은 이날 현장조사 직후 브리핑을 통해 "최순실씨는 간호사, 실장 진술에 의해 130차례가 넘는 의료 시술이 있었고, 3년간 8000여만원이 넘는 비용을 현금으로 지불했다"고 말했다.

이어 "리프팅, 피부 미용, 마사지 등 모두 프로포폴을 사용한 시술"이라며 "1주일에 한번 꼴"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세월호 당일 김영재 원장 장모 진료 사실에 대해서도 확인했다"며 "미묘한 시간차가 있기는 하다. 이는 면밀하게 검토해야 할 사항"이라고 밝혔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보고한) 업무실장은 김영재 (김영재의원) 원장의 처제라고 한다"며 "업무실장과 간호사 진술에 의하면 장모의 PRP 시술을 했다고 하는데, 지금 강남구보건소와 전문위원 및 각 당 의원 등이 진료 차트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국조특위는 차움병원 현장조사를 연기하고, 오후 3시 청와대 현장조사를 진행한다. 김 위원장은 "현장조사 형식이 이뤄질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지만, 청와대는 전체가 보안시설이기 때문에 아직 열어주지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63.90하락 37.6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