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완선 "눈빛 때문에 마약 루머…사람들 아직도 기억하는 장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완선 "눈빛 때문에 마약 루머…사람들 아직도 기억하는 장점"
가수 김완선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bnt와 함께한 화보는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촘촘하게 드리워진 레오파드 원피스를 착용해 여성미를 자아내는가 하면 올 블랙 룩으로 시크한 면모까지 드러냈다. 마지막 콘셉트에서는 눈빛만으로 고차원적인 섹시미를 이끌어내며 눈길을 끌었다. 그는 빅 숄더 터틀넥 니트와 데님 팬츠를 매치해 관능적인 무드를 연출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김완선은 데뷔 이후 힘들었던 심정과 아름다운 싱글 라이프를 즐기는 삶을 이야기했다. 1986년 데뷔 당시 파격적인 댄스 장르로 등장하며 젊은 청춘 남녀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았던 그는 “그 인기가 내 것이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 물거품처럼 금방 사라질 것이라고 생각했었고 오히려 나중에 나이가 들면 어떻게 먹고 살아야하는지 걱정했었다”고 전했다.

이어 데뷔 후 2년 만에 음악에 대한 열정과 흥미를 잃었다며 “단순히 음악을 좋아했지만 내가 원했던 음악은 이게 아니었다. 맨날 똑같은 노래와 안무가 반복되니 흥미를 잃을 수밖에 없더라. 지금 생각하면 안타깝고 후회스러운데 만약 그때의 나를 갈고 닦고 연마했더라면 좀 달라지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또한 눈빛 때문에 마약과 관련된 황당한 에피소드를 전하며 “오히려 눈빛 때문에 내가 지금까지 활동을 하고 있는 것이다. 강렬한 눈빛은 나에게 힘이었다. 부정적인 면만 있었던 것은 아닌 것 같고, 이 때문에 사람들이 아직까지도 나를 기억을 하고 있지 않은가. 좋은 장점이더라”라고 털어왔다.
김완선 "눈빛 때문에 마약 루머…사람들 아직도 기억하는 장점"
한편 얼마 전 MBC 예능 ‘일밤-복면가왕’에 출연한 것에 대해서는 “섭외가 계속 들어왔는데 1년을 거절했었다. 데뷔한지 30년이 넘은 가수가 무대 위에 서서 평가를 받가기 좀 껄끄럽더라. 할 수 없이 출연했긴 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출연하길 잘한 것 같다”며 속마음을 내비쳤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 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