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차 청문회] 박범계 “의무실-의무동 어떻게 구분 못하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여옥 전 청와대 간호장교(대위).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조여옥 전 청와대 간호장교(대위). /사진=사진공동취재단

22일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5차 청문회가 국회에서 개최된 가운데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여옥 전 청와대 간호장교(대위)에게 “의무실-의무동을 어떻게 구분하지 못하냐”고 지적했다.

앞서 조 대위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조특위 5차 청문회에서 세월호 당일 어디에 있었냐는 백승주 새누리당 의원의 질의에 “의무실에서 근무했다”고 답했다. 이는 청와대 관저 옆에 있는 '의무동'에 있었다는 기존 진술을 번복한 것이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