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진 "우병우, 법을 알아서 악성… 모르쇠 일관은 힘빼기 전략 쓰는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경진 우병우.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어제(22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5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김경진 우병우.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어제(22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5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김경진이 우병우를 언급했다.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은 오늘(23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최순실씨를 몰랐다는 이야기는 개가 웃을 일"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민정수석이라는 자리는 검찰, 경찰, 국정원 등에서 모든 자료가 올라오는 곳"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우 전 수석은 어제(22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5차 청문회에서 "최순실씨를 모른다"며 모르쇠로 일관했다.

김 의원은 "우 전 수석 개인의 권력욕과 장모 (김장자 삼남개발 회장)의 치맛바람이 합쳐져 우 전 수석이 만들어진 것"이라며 "우 전 수석은 최씨와 문고리 3인방의 힘을 알고 이 그룹에 합류해 적극적 충성 행위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나이가 많으니 문고리 3인방이 어울리기 부담스러울 것이고, 비교적 같은 연배로 어울리기 좋은 사람이 우 전 수석일 것이다. 다른 사람은 (박근혜 대통령을) 독대도 못했다고 하는데 우 전 수석은 독대도 했다고 하지 않은가. 그것이 반증"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우 전 수석이나 김 전 실장처럼 뻔뻔스럽게 거짓말하는 사람을 많이 봤었다"며 "이들은 법을 알아서 참 악성이다. 입증하는 데 에너지 소모를 해야 한다. 뻔뻔하게 부인하는 것은 힘빼기 전략을 쓰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