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비 대위 핸드폰, 이혜훈 의원 "문자·통화, 지시받는 걸 수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슬비 대위 핸드폰, 지난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차 청문회에서 조여옥 전 청와대 간호장교와 동행한 국군수도병원 이슬비 대위가 발언대에 서서 조 대위의 답변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슬비 대위 핸드폰, 지난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차 청문회에서 조여옥 전 청와대 간호장교와 동행한 국군수도병원 이슬비 대위가 발언대에 서서 조 대위의 답변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슬비 대위가 핸드폰을 만지작거리는 모습이 포착되자 이혜훈 새누리당 의원이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조특위 5차 청문회에는 조여옥 대위의 국군간호사관학교 동기이자 국군수도병원 중환자실에 근무하는 이슬비 대위가 동행했다.

이날 박영선 민주당 의원은 “조여옥 대위를 하루 종일 지켜본 동행인이 있다”며 신상 확인을 요청했다. 이에 김성태 위원장이 확인을 실시하자 동행인은 조 대위와 국군간호사관학교 동기인 이슬비 대위로 드러났다.

이슬비 대위는 핸드폰을 자주 만지작거려 청문회장에서 국조위원들의 의심을 샀다.

이혜훈 새누리당 의원은 “이슬비 대위가 누군가와 문자를 하거나 통화를 하고 있다”며 “누군가의 지시를 받는 게 아닌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성태 위원장은 이 대위에게 핸드폰을 제출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이슬비 대위는 5차 청문회 참석한 배경에 대해 "국군간호사관학교 1학년 때부터 (조 대위와) 친했던 동기"라며 "원래 개인 목적의 휴가 날이었는데 부대에서 공가로 바꿔주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김성태 위원장은 "사적으로 (청문회장에) 왔다고 했는데 부대에서 공가로 처리했다면 지시를 받고 동행한 것 아니냐"고 문제를 제기했고, 이 대위는 "국방부가 다른 근무자가 동행시키면 문제가 생길 것이라 판단해 동기인 저를 선택한 것 같다"고 답해 의혹을 부추겼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