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진 "우병우 식사하셨냐" 질문으로 철벽 붕괴… '식사'의 의미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경진 우병우 식사. 김경진 국회의원(왼쪽)과 우병우 청와대 전 민정수석. /자료사진=뉴시스
김경진 우병우 식사. 김경진 국회의원(왼쪽)과 우병우 청와대 전 민정수석. /자료사진=뉴시스

김경진 국회의원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한 "식사하셨냐"는 질문을 화두로 꼿꼿한 자세로 일관하던 우병우 전 수석의 태도가 변화했다. 지난 22일 '최순실 국정농단' 5차 청문회에서 김경진 의원은 오전 심문이 끝난 뒤 오후 청문회를 속개하면서 우병우 전 수석에게 "식사하셨습니까"라며 질의를 시작했다.

김 의원은 "최순실은 분명 독일에 있었는데 어떻게 검찰의 압수수색 하루 전날 직원들에게 전화를 해 '하드디스크와 메모리를 망치로 부숴라. 그래야지만 복구가 불가능하다'고 지시를 내렸을까. 그 때 우 전 수석은 민정수석 아니었냐. 최순실이 독일에서 원격으로 지시를 내리고 있는데 (우병우)증인은 최순실도 모른다고 하고 검찰 정보가 어디서 샜는지도 모른다고 하냐"며 우 전 수석을 추궁했다.

이어 "과연 최순실은 하루 전날 검찰이 압수수색을 나온다는 사실을 어떻게 알았을까. 그냥 궁금해서 여쭤보는 거다. 대통령이 알려줬을까. 진짜 최순실은 어떻게 알았을까. 증인은 말씀 좀 해보세요"라며 우 전 수석의 심기를 건드렸다.

이에 시종일관 '모른다'로 일관하던 우 전 수석은 "아 그런데 김경진 의원님이 아까부터 저한테 증거인멸 문서를 만들었냐는 둥 말씀하시는데 저는 그런적이 없다"며 신경질적인 답변을 뱉었다.

김경진 의원이 우 전 수석에 한 "식사하셨냐"는 말은 검사들이 잡범을 취조할때 형식상 던지는 질문으로 우 전 수석은 김경진 의원의 질의 에서 '잡범 취조'식의 분위기에 심기가 불편해진 것으로 파악된다,

오늘(23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최순실이 어떻게 검찰 압수수색 사실을 알았는지) 국민들은 다 알고 있고 나도 알고 있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은 모두가 다 아는데 끝까지 모른다고 하기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경진 의원은 “제가 17~18년 검사를 했더니 그 모습이 순간 나왔던 것 같다”며 “(우 전 수석처럼) 가끔 끝까지 거짓말을 하며 자백을 하지 않는 피의자들이 있다. 그럴 때는 자백을 포기하는 대신 객관적 증거자료를 가지고 기소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너에게 자백 받는 것에 있어서는 네가 이겼다’ 하는 검사 생활 시절의 자세가 나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김경진 의원은 1966년 생으로 31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검사로 활동했다. 우 전 수석은 김 의원 보다 2기수가 높다. 검찰경력으로만 보자면 후배라고 할 수 있는 김 의원에게 우 전 수석이 공개적으로 망신을 당한 셈이다. 실제 질의가 이어지는 동안 우 전 수석은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1%
  • 29%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