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최순실, 대화 녹음파일 공개… 내용 살펴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최순실. 최순실씨가 지난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재판에 출석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최순실. 최순실씨가 지난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재판에 출석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와 최순실의 녹취록이 공개됐다. 채널A는 오늘(23일) 지난 1999년 박근혜 대통령(당시 한나라당 의원)과 최순실씨의 육성 대화를 공개했다. 녹취록에는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 A씨, B씨가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관 건립 문제를 의논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최순실씨는 "근데 예산이 참 애매해요. 이 사람들이 어떻게 짠 거야? 100억, 200억, 뭐 300억 이렇게 한 걸 누가 예산 편성을 한 거야?"라고 다그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A씨는 "지금 구미에서 예산을 700억 잡았는데 지금 정부에 예산이 300억 책정이 돼 있습니다"라고 보고했다.

최순실씨는 "용인이 지금 그린벨트 지역 아닙니까? 그쪽은 어떻죠? 전두환씨가 연구소 차린 데가 어디죠? 거기도 그린벨트 많을 텐데? 국민 성금으로 이제 몇 단계에 걸쳐서 해야지"라고 지시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에 A씨는 "성금은 150억 따로 잡혀 있습니다"라고 보고했다.

최순실씨는 박근혜 대통령이 "그러면 많은 사람이 희망한다고 적게라도 해가지고 얼개를 만들어서 나라를 끌고 가야지. 어떻게 지금 구심점이 있겠어요"라고 말하자 "그럼 이렇게 해서 이런 분들이 모여서 추진위원장을 뽑는 게 낫지 않아요? 그렇게는 안 하려고 그러지"라고 주도하는 모습도 보였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