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대형품목 판권 회수 악재 딛고 올해 8000억원대 매출 예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웅제약이 23일 해외진출, 영업·마케팅 등을 통한 매출 성장으로 수익성이 점진적으로 개선되고 있다고 밝혔다. 올 초까지만 해도 뇌기능 개선제 및 일부 도입품목의 판권이 경쟁사로 넘어가면서 연매출이 2000억원 내외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으나 전사적 노력으로 우려를 불식시켰다는 평가가 나온다.

대웅제약은 지난해 매출 8005억원, 영업이익 551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올 초 발생한 일부 도입품목 판권 회수 여파로 3분기까지 실적이 매출 5809억원, 영업이익 207억원에 그쳤다.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이와 관련 대웅제약 측은 “1분기를 저점으로 매 분기 성장세를 보이며 4분기에는 2000억원대 매출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신규품목 도입, 해외 수출 등 영업·마케팅, 글로벌, 생산 등 전 부문에서 노력한 결과 지난해 대비 소폭 상승한 8000억원대 연매출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실제 대웅제약은 올해 국내에서는 ‘제미글로’, ‘크레스토’와 같은 신규품목을 도입했고 ‘릭시아나’와 ‘모겐쿨’ 등 신제품도 발매했다. 또 기존 주요 품목인 ‘우루수’, ‘임팩타민’, ‘이지덤’ 매출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전년 대비 수출액이 약 40% 성장해 1000억원에 근접했다. 특히 글로벌제약사인 애보트와 고지혈증 치료제 ‘피타바스타틴’의 동남아시아 4개국 수출계약을 체결해 나보타, 올로스타 등 대형 라이선스 아웃의 총 기술수출 누적계약 규모가 약 1조원에 달한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올해 대형품목의 판권 회수로 매출 감소가 불가피해보였으나 글로벌, 연구, 생산, 영업·마케팅 등 전 부문에서 최선을 다한 결과 큰 타격 없이 성공적으로 대응했다”며 “내년에는 적극적인 해외 진출과 연구개발(R&D)을 통해 국민의 신뢰를 받는 글로벌 헬스케어그룹으로 더욱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