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23만 달러 수수 의혹… 다시 열리는 ‘박연차 게이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사진=뉴스1DB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사진=뉴스1DB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지난 2005년 외교부 장관 재직 때부터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총 23만달러(약 2억8000만원)를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4일 시사저널은 “복수의 관계자들이 ‘반기문 총장이 2005년 외교부 장관 시절 20만달러, 유엔 사무총장에 취임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2007년에도 3만달러 정도를 박연차 회장으로부터 받았다’고 주장했다”며 “반기문 총장이 총 23만달러(약 2억8000만원)를 수수했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시사저널에 따르면 2005년 5월 당시 반기문 외교부 장관 주최로 한남동 공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주한 베트남 명예총영사 자격으로 만찬에 참석한 박연차 회장이 반기문 장관에게 거액을 건넸다.

또한 반기문 총장이 유엔 사무총장에 취임한 직후인 지난 2007년 1월에도 박연차 회장 돈 3만 달러가 반 총장에 건너간 것으로 파악됐다.

2009년 ‘박연차 게이트’를 수사했던 대검 중수부에서도 반 총장의 금품수수 사실을 인지했지만 이를 덮은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이 같은 의혹에 반 총장측은 전면 부인했다. 반 총장 측은 언론에 해명자료를 내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23만 달러를 받았다는 한 주간지의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반 총장측은 “2005년 5월 베트남 외교장관이 방한했을 때 외교부 장관이던 반 총장이 한남동 공관에서 환영 만찬을 열었고 이 자리에 박 전 회장도 주한 베트남 명예총영사 자격으로 초청받아 참석했다”면서 “박 전 회장은 이날 만찬에 늦게 도착했으며 만찬이 끝난 뒤 일행 20여명과 함께 돌아갔다. 반 총장은 이날 행사 중 박 전 회장과 따로 만난 사실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반 총장은 이날 전까지 박 전 회장과는 일면식도 없었으며 이후에도 박 전 회장을 만난 적이 없다”며 “반 총장은 공직자 재임 중에 어떤 금품도 받은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반 총장 측은 “이러한 황당무계한 음해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며 시사저널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23:59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23:59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23:59 09/28
  • 두바이유 : 78.35하락 0.3723:59 09/28
  • 금 : 77.34상승 1.1723:59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