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최악 독감사태 조짐…“48시간 내 치료제 먹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적으로 겨울철 인플루엔자 독감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21일 강원도 평창 모 초등학교가 독감 때문에 조기방학에 들어갔다. /사진=뉴스1
전국적으로 겨울철 인플루엔자 독감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21일 강원도 평창 모 초등학교가 독감 때문에 조기방학에 들어갔다. /사진=뉴스1

독감환자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학을 앞둔 청소년층에 빠르게 전염돼 독감환자 수가 사상 최대를 기록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보건당국은 독감 증상이 나타나면 48시간 이내에 타미플루 등 항바이러스제를 먹어야 한다고 권고했다.

25일 질병관리본부의 ‘인플루엔자 주간 표본감시’에 따르면 12월 11~17일 1주일간 독감 의심환자는 외래환자 1000명당 61.8명으로 전주 34.8명보다 77% 늘었다. 독감이 맹위를 떨쳤던 2014년 2월 9~15일 64.3명에 육박하는 수치다. 특히 이번 독감환자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7~18세는 153명으로 이미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문제는 독감 유행이 내년 2월까지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 매년 현재 유행하고 있는 A형 독감이 잠잠해질 때쯤인 이듬해 봄철 B형 독감이 확산되는 경향을 보여왔기 때문이다. 그간의 추세를 감안하면 독감환자 수는 1월 초에 절정에 달할 전망이다.

보건당국은 독감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이미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을 구분해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미 독감에 걸린 사람은 증상이 나타난 후 48시간 내에 타미플루 등 항바이러스제를 복용해야 한다. 아직 독감에 걸리지 않았다면 지금이라도 백신을 맞는 게 좋다고 전문가들과 보건당국은 입을 모은다.

이외에 비누를 사용해 손을 30초 이상 씻고, 사람이 많은 곳은 피하며 면역력 강화를 위해 각종 영양을 고루 섭취하고 잠을 충분히 자는 것이 독감을 예방하는 생활습관이다.
 

정의식
정의식 esjung@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부장 정의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