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로 "세월호 침몰 원인은 외부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개 속 세월호 인양 작업. /사진=뉴스1DB
안개 속 세월호 인양 작업. /사진=뉴스1DB

네티즌수사대 ‘자로’가 세월호의 침몰 원인에 대한 비밀을 다룬 ‘세월X’를 25일 공개한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25일 방송에는 자로가 파헤친 세월호 침몰 원인을 분석한 ‘세월X’영상과 자로의 인터뷰를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자로는 세월호의 침몰 원인을 다룬 8시간 49분짜리 다큐멘터리 SEWOLX (세월엑스)를 제작, 성탄절에 공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22일에는 자신의 홈페이지에 “(다큐 자료는) 2중 3중으로 백업을 해둔 상태이고, 믿을 수 있는 언론사에 이미 자료를 남긴 상태“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자로는 세월X를 통해 세월호의 새로운 침몰원인을 밝힐 계획이다.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2014년 5월 세월호의 침몰 원인을 선박 증축에 따른 복원성 부족, 화물 과적, 화물 고박 불량, 급격한 조타 변침 등으로 발표했다. 하지만 자로는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 제공한 영상에서 “복원력 부족 등으로 사고원인을 설명할 수 없다”며 정부가 제시한 것과 다른 복원력 수치를 산출해 정부 발표를 조목조목 반박한다. 또 진도 VTS의 레이더 영상을 새로운 과학적 방법으로 분석해 세월호 침몰원인은 외부 충격이라고 판단했다.

자로는 이규연 JTBC 탐사기획국장과의 2시간 인터뷰에서 “진실을 알았기 때문에 공개할 수밖에 없었다”며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아이들과 그 가족들을 위해 지금이라도 제대로 된 진상조사가 다시 시작돼야 한다”고 말했다.

자로는 지난 대선 직후 대선 개입 의혹을 산 트위터 계정이 국정원 인사들의 명의라는 주장을 제기해 큰 파장을 일으켰던 인물이다. 2013년 국정원 대선 개입의 증거가 되는 트위터 계정 누들누들의 소유자가 국정원 심리전담팀 소속 이모씨임을 세상에 알린 것. 2014년에는 정성근 문화체육부 장관 내정자가 트위터에 올린 정치 편향적인 글을 수집해 공개했다. 결국 정 내정자는 국회 검증 과정에서 자진사퇴했다

한편 자로의 ‘세월X’ 영상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자로 인터뷰’는 25일 밤 9시40분에 방송될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23:59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23:59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23:59 09/28
  • 두바이유 : 78.35하락 0.3723:59 09/28
  • 금 : 77.34상승 1.1723:59 09/28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