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자매, 칠곡 낙동강변서 숨진 채 발견… "언니 통증으로 고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쌍둥이 자매, 칠곡 낙동강변서 숨진 채 발견… "언니 통증으로 고생"

쌍둥이 자매가 낙동강 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23일 경북 칠곡군 낙동강 변에서 40대 쌍둥이 자매가 좌우측 손목에 스카프를 묶은 채로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오늘(25일) 경북 칠곡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9시4분쯤 칠곡군 왜관읍 왜관리 칠곡교육지원청 앞 낙동강 변에서 40대 쌍둥이 자매가 물에 빠진 것을 운동하던 주민이 발견해 119구조대에 신고했다.

구조대는 쌍둥이 자매를 건져 병원으로 옮겼으나 모두 숨졌다. 경찰은 이들 자매가 자살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 자매가 대구의 한 아파트에서 함께 생활하다 언니가 허리 통증으로 고생하자 함께 자살을 결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가족의 증언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5:30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5:30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5:30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5:30 07/29
  • 금 : 72.82하락 0.215:30 07/29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주택공약 발표'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