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치소 청문회] 박영선 의원 "우병우 장인, 최태민과 가까운 사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최순실 국정농단 관련 국조특위 6차 청문회가 오늘(26일) 오전 10시 서울구치소 청사 3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국조특위는 이날 오전 서울구치소 회의실에서 그동안 청문회 출석 요구에 불응했던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을 상대로 증인 신문을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세 증인은 특검 수사와 재판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불출석 의사를 전달했다.

이날 박영선 민주당 의원은 “우병우 장인이 최태민과 가까운 사이다"라며 "잇단 관련 제보에 대해 사실 관계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현행법상 국조특위 청문회 출석에 불응할 경우 이를 강제할 수단은 없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