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감방 청문회, 박영선 페이스북 생중계 "서울구치소, 최순실 보호소… 신변 위협 느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순실 감방 청문회. 박영선 페이스북. /자료=박영선 의원 페이스북 캡처
최순실 감방 청문회. 박영선 페이스북. /자료=박영선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박영선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서울구치소 안에 들어와 있다" 저희가 지금 최순실을 아직도 못 만나고 있다"며 최순실 감방 청문회 현장을 생중계했다. 오늘(26일)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은 최순실을 직접 심문하기 위해 국조특위위원들이 서울구치소 수감장을 방문했으나 아직까지 최순실과 대면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오후 1시로 예정됐던 ‘최순실 감방 청문회’는 2시간이 지나서도 진행되지 않았고, 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김성태 위원장 휴대폰으로 구치소 내부의 상황을 찍어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으로 생중계했다.

박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국회의원을 막고 있다. 서울구치소는 최순실 보호소가 되고 있다"면서 구치소 측과 위원들의 고성이 오가는 현장이 영상에 담겼다.

이어 "서울구치소에서 국회의원들의 국정조사를 방해하고 있다. 김성태 위원장의 핸드폰을 받아 공개방송을 해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안민석 의원과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큰 소리로 "40분 동안 기다렸다" "최순실을 왜 숨기고 안 보여주냐"며 따지기도 했다.

박 의원은 "조금 전, 무장한 병력까지 배치했다가 생중계를 하니 검정 옷을 입은 사람들(기동경찰)이 사라졌다"면서 "제가 지금 페북라이브 방송을 하는 것은 국회의원들이 신변에 위협을 느끼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홍남식 서울구치소 소장이 최순실을 못 만나게 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김성태 위원장 또한 "서울구치소에 수감동까지 들어왔지만 최순실을 심문하지 못하고 있다. 조금 이후에 국민들의 바람을 실천할 수 있는 방향으로 협의하겠다"고 발언한 후 방송을 종료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