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만 알면 나도 눈길운전 고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한국지엠 제공
/사진=한국지엠 제공

운전자라면 갑작스런 폭설로 당황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특히 겨울철 장거리 운전을 할 경우 눈길에 충분하게 대비하지 못했다면 사고의 위험이 커지기 때문에 이에 대한 만반의 준비가 꼭 필요하다. 쉐보레가 겨울철 장거리 안전 운전에 대한 몇가지 ‘꿀팁’을 소개한다.

◆출발 전 점검은 필수

폭설 시에는 출발 전 차를 꼼꼼히 살펴보는 것이 필요하다. 바퀴 등 구동을 담당하는 부분이 얼게되면 차에 무리를 줄 수 있으므로 눈을 털어주는 것이 좋으며 유리창, 사이드 미러 및 와이퍼에도 쌓인 눈을 제거해 운전 중 시야를 확보해야 한다.

냉간시 운행은 엔진에 무리를 줄 수 있어서 2~3분정도 예열 후 출발하는 것이 좋다. 또한 겨울철엔 배터리 전압을 수시로 체크해야 한다. 배터리는 온도에 매우 민감한 부품으로 영하의 날씨에서는 평소보다 50% 가까이 성능이 저하되기도 한다. 배터리가 방전되면 시동이 걸리지 않을 수 있으므로 주기적인 점검이 필요하다.

◆출발은 2단으로, 바퀴자국을 따라 운전

눈길에서는 변속기를2단으로 맞춰 출발하는 것이 좋다. 폭설 시 노면과의 마찰력이 적어지기 때문에 구동력이 센 1단으로 출발하면 미끄러짐을 유발할 수 있다. 또한 눈길에서는 먼저 지나간 차의 바퀴자국을 따라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폭설 시 차가 지나간 바퀴자국은 기차의 트랙 같은 효과를 주어 차가 차선 밖으로 이탈하는 것을 막아준다. 바퀴 자국이 없는 길은 눈에 덮힌 장애물을 확인할 수 없기 때문에 피하는 편이 좋다.

◆페달조작에 유의

갑작스레 내린 눈으로 미끄러워진 길에서는 페달조작만 잘 해도 어느정도 위기를 벗어날 수 있다. 눈길운전은 가속페달 및 브레이크 페달을 최대한 부드럽게 조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천천히 출발하고 여유롭게 제동하는 것으로 미끄럼을 상당부분 방지할 수 있다.

또한 감속 시 엔진브레이크를 적극 활용해야하며 급출발과 급제동은 하지 않는 게 좋다. 또 코너에서는 스티어링휠을 부드럽게 돌리고 변속기 및 페달조작을 최소화하며, 저속으로 운행해야 이탈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안전거리는 평소의 두 배 이상

눈길운전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거리 유지다. 제 아무리 브레이크 성능이 좋은 차라 할지라도 눈길에서는 제동거리가 늘어날 수밖에 없다. 이점에 유의해 안전거리를 평소의 두 배 이상 확보해야 눈길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3.54하락 5.7809:48 06/14
  • 코스닥 : 995.77상승 4.6409:48 06/14
  • 원달러 : 1116.10상승 5.309:48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09:48 06/14
  • 금 : 71.18상승 0.4709:48 06/14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