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강제구인법 직권상정, 특위위원들 요청… '최순실 얼굴' 볼 수 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순실 강제구인법 직권상정.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조특위 야당 위원들인 김한정, 도종환, 박영선, 윤소하, 안민석 의원(왼쪽부터)이 최순실 강제구인법 직권상정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순실 강제구인법 직권상정.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조특위 야당 위원들인 김한정, 도종환, 박영선, 윤소하, 안민석 의원(왼쪽부터)이 최순실 강제구인법 직권상정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순실 강제구인법에 대한 요청이 나왔다. 오늘(28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조특위 위원들은 최순실 강제구인법의 직권상정을 국회의장에게 요청했다.

강제구인법 직권상정은 어제(28일) 안민석 민주당 의원이 처음 거론했다. 안 의원은 최순실씨의 국조특위 청문회 출석 거부가 계속되자, 강제구인 필요성을 주장하며 강제구인법 직권상정을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요구했다.

이에 오늘 안민석, 박영선, 도종환, 김한정 민주당 의원과 윤소하 정의당 의원 등 특위 야당 위원들은 성명을 내 강제구인법의 국회 직권상정을 공식 요청했다.

성명에는 김성태 위원장, 김경진, 김한정, 도종환, 박범계, 박영선, 손혜원, 안민석, 이만희, 이용주, 이혜훈, 윤소하, 장제원, 최교일, 황영철 의원 등 특위 위원 대부분이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순실씨는 앞선 두 차례 청문회 출석을 거부한 것은 물론 지난 26일 열린 구치소 청문회 때도 구치소 내 마련된 청문회장에 끝내 출석하지 않아, 특위 위원들이 비공개로 면회실 접견 조사만 진행했다. 당시 속기사도 함께 들어가지 못해, 일부 의원들을 통해서만 최씨의 발언이 알려졌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