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디엠, 트럼프 인사 사외이사 영입… 미국 바이오 시장공략 ‘박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 최민기씨, 트럼프 당선인, 원혜경씨. /사진제공=코디엠
코디엠이 최근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된 도널드 트럼프의 주요인사와 손잡고 미국 바이오플랫폼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코디엠에 따르면 28일 주주총회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10년 이상 밀접한 친분을 쌓아온 한인 인사인 원혜경 해켄색대학병원 이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코디엠 문용배 대표는 "원 이사는 가까운 거리에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을 만나와 바이오, 제약 정책에 대해 가장 잘 알고 있다"며 "한국 바이오 기업들이 미국에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교두보가 되고자 원 이사를 영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코디엠은 원 이사의 미국 내 현지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국내 바이오기업의 미국 진출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원 이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친분이 가장 깊은 한인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코디엠은 원혜경 이사 영입을 계기로 국내 바이오 기업들의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한 바이오플랫폼 사업 추진에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현재 미국 해켄색대학교 의료센터재단 이사로 재직중인 원혜경 이사는 뉴저지 아트스쿨과 뉴왁박물관 이사도 맡고 있다. 그녀는 13년전 트럼프가 소유한 골프클럽의 초창기 회원으로 가입하면서 처음 트럼프와 인연을 맺게 됐다. 그의 남편 최민기씨는 미국 뉴저지주의 척추∙재활 전문의로 지난달 19일 미국 뉴저지주 트럼프 내셔널골프클럽에서 열린 최씨의 비공개 생일축하행사에 트럼프 당선인이 직접 참석해 우의를 다지기도 했다. 원 이사 부부는 트럼프가 승기를 잡은 뒤 진행한 비공개 파티에 초대받기도 했다.

해켄색대학병원은 지난 3월 ‘2016년 뉴저지주 최고병원’ 순위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뉴저지주 한인환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병원에 선정될 정도로 최고의 병원으로 꼽힌다. 의료전문기관 캐슬 코놀리에 따르면 각종 진료 부문별 평가에서 대부분 최고 점수를 기록했으며 특히 유방암, 전립선암, 소아암 치료는 물론 엉덩이, 무릎치료, 뇌졸중 치료 등 다방면에서 최고 평가를 받아 치료 후 환자만족도에서도 최고 점수를 획득했다.

한편 코디엠은 원혜경 사외이사를 비롯해 바이오플랫폼 사업을 본격화하기 위해 주상언 전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장을 바이오사업부문 총괄 부회장으로 영입했으며 영국 기네스 가문 후손인 헨리 채넌 회장, 쉐한 피터 헤이트리지 임페리얼 컬리지 런던 교수를 이날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1.85하락 47.5413:41 09/22
  • 코스닥 : 845.48하락 21.5113:41 09/22
  • 원달러 : 1163.20상승 5.213:4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3:41 09/22
  • 금 : 41.63하락 1.3913:4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