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이외수 "내 이름 빠져 소외감…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사진은 이외수. /사진=이외수 SNS 캡처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사진은 이외수. /사진=이외수 SNS 캡처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와 관련, 이외수 소설가는 오늘(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문제로 또 한 번 세상이 떠들썩하다"고 말했다.

그는 "명단이 발표됐을 때 내 이름이 빠져 있어서 극심한 소외감과 억울함을 금치 못했던 기억을 가지고 있다"며 "2년 동안 암 투병으로 병원에 묶여 있었으므로 명단에서 누락되는 것이 당연지사인데도 무슨 정치 모리배들과 한패 취급이라도 받는 듯한 기분을 떨쳐 버릴 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외수 소설가는 "그런데 돌연 사찰 대상자로 이름이 거론되다니, 이건 뭐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참 표정 관리가 안 되는 국면이다. 아직 대한민국이 민주공화국이 아니라는 사실만은 분명한가 보다"라고 말했다.

앞서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지난 26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를 지난 2014년 6월쯤 봤다"며 "김소영 당시 청와대 문화체육비서관이 조현재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에게 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36하락 0.2211:32 09/24
  • 코스닥 : 1037.65상승 1.3911:32 09/24
  • 원달러 : 1177.00상승 1.511:32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1:32 09/24
  • 금 : 74.11상승 0.8111:32 09/24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대장동 개발, 누가 했나…적반하장도 유분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대장동 개발, 누가 했나…적반하장도 유분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