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뮤 오리진' 후속작, 중국 텐센트가 서비스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웹젠 로고. /사진=웹젠
웹젠 로고. /사진=웹젠

웹젠의 대표 모바일게임인 ‘뮤 오리진’의 후속게임은 중국 최대 게임업체 텐센트게임즈가 중국 서비스를 맡는다.

웹젠은 28일 ‘뮤’ IP의 원작자인 웹젠과 ‘뮤 오리진’의 개발사 천마시공이 중국의 최대 게임업체인 텐센트게임즈와 ‘뮤 오리진’ 후속게임의 중국 퍼블리싱을 위한 협력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력각서의 당사자인 3사(웹젠·천마시공·텐센트게임즈)는 ‘뮤 오리진’ 후속게임의 서비스를 보다 원활히 준비하기 위해 협력각서를 우선 체결하고 빠른 시일 안에 본 계약을 마무리하기로 합의했다.

웹젠과 천마시공은 한중 시장에서의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2016년 초부터 ‘뮤 오리진’ 후속게임의 개발 및 제작 방향에 대해 협의해 왔으며 이미 상당 부분 개발이 진척돼 왔다.

‘뮤 오리진’ 후속게임은 게임 내 ‘월드맵’을 전편인 뮤 오리진보다 50%이상 넓히면서 세계관 등을 확대시킬 예정이다. 또한 직업 설정을 비롯한 주요 게임콘텐츠 부분에서도 새로운 요소들이 추가돼 차별화된 게임성을 선보인다.

양사는 중국 최대 게임 퍼블리싱 업체인 ‘텐센트게임즈’의 사업력과 게임서비스 인프라 등을 바탕으로 최고 인기게임으로 흥행했던 뮤 오리진(중국명 ‘전민기적’)의 중국 흥행실적을 넘겠다는 목표다.

뮤 오리진 후속게임의 한국 서비스는 웹젠이 담당하며, 한중 양국에서의 게임 출시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전편인 ‘뮤 오리진’은 2014년 4월 한국에 출시됐으며 한국 3대 앱마켓에서 동시 매출 1위에 오른 유일한 게임이다.

한편 웹젠은 뮤외에 자사의 ‘S.U.N.’(Soul of the Ultimate Nation) IP를 활용한 게임을 준비하고 있으며, 뮤등의 브랜드상품 개발에도 나서면서 IP사업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웹젠은 IP제휴 사업 외에도 2017년 1분기 중 직접 개발한 PC MMORPG ‘뮤 레전드’의 공개테스트를 시작할 예정이며 모바일게임 ‘아제라: 아이언하트’도 선보인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